기업가치

당뇨인 먹거리의 외연을 넓힌다!

당뇨는 ‘치료’가 아닌 ‘관리’가 필요합니다.

평생 건강하게 관리하기 위해서는 ‘특효약’이 아닌 ‘음식’이 중요합니다.

음식은 평생 친구

음식을 먹으면 보통 혈당이 올라갑니다. 그렇다고 음식이 당뇨관리의 ‘적’이 아닙니다. 적절한 식이요법은 ‘평생의 친구’와 같습니다.

당뇨식은 건강식입니다.

당뇨식은 맛없고 배고픈 식단이라고 여기기 쉽습니다. 하지만, 당뇨식은 당뇨인뿐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유익한 식사법입니다.

당뇨인은 맛없는 음식만 먹어야 한다?

당뇨인을 가장 힘들게 하는 것이 바로 마음껏 음식을 먹기 힘들다는 점입니다. 설탕과 고탄수화물 음식들이 맛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현재 설탕을 대체할 대체감미료나 탄수화물 양을 줄인 식품들에 대한 연구가 많이 이루어지고 있고 제품들도 점점 다양해지는 추세입니다. 당뇨인도 맛있는 음식을 즐길 권리가 있습니다.

당뇨인의 친구 푸드스토리5.6이 함께 하겠습니다.

 

 

Back to top button
Close